정확한 진단과
다학제 진료로 후유증 최소화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정확한 진단과
다학제 진료로 후유증 최소화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척추나 뇌 부위는 수술 후유증에 관한 잘못된 정보가 많아 환자들이 수술을 앞두고 주저하는 경우가 많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는 환자에게 정확한 진단과 효율적인 치료법을 제시해
불안함을 덜어주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안겨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술부터 수술까지
신경계질환 치료 담당

신경계는 매우 복잡하며 한번 손상되면 재건이 불가능하다. 여기에 이상이 생기면 해당 중추가 지배하는 부위에 영구적인 장애를 초래한다.
신경외과에서는 신경계질환에 대한 약물치료 및 수술적 치료를 담당한다. 뇌와 척추에 발생하는 대표적인 질환인 뇌종양, 뇌혈관질환, 척추디스크질환, 척추 협착증에서부터 이상 운동 질환(말초신경계질환, 파킨슨병, 수전증 등), 신경계에서 유발되는 통증까지 신경계에 발생하는 모든 질환을 치료한다.
신경외과에서는 무조건 수술을 권하지 않는다. 보존적 약물 치료가 적합하다면 우선적으로 시행한 후 경과에 따라 간단한 시술을 하거나 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 또한 응급 신경계 질환이 발생했다면 24시간 응급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는 의료진이 직접 집도하는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 시설을 갖추고 있어 보다 다양한 치료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뇌혈관질환의 경우, 수술적 치료뿐만 아니라 진료과 이동 없이 혈관 내 수술까지 시행할 수 있다.

분야별 전문가들의
협진을 통한 최상의 결과 도출

경희대병원 신경외과는 뇌종양질환, 뇌혈관질환, 이상운동질환, 척추질환, 통증 등 세부 분야별 전문가들이 진료를 담당한다. 특히 한 분야에서만 다년간 진료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양질의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의료진은 주 3회 진료과 집담회를 열어 현재 치료 중이거나 치료를 앞둔 환자들에 대해 논의, 최상의 치료법을 선택한다.
신경계질환은 단일과 진료로 치료 효과가 한정적이기 때문에 다학제 진료가 필수다. 경희대병원 신경외과에서는 신경과, 재활의학과와 면밀히 협조하고 있다. 또한 수술 후 회복 중이거나 입원한 환자에게는 한방병원과의 연계를 통해 양·한방 동시 치료가 가능한 한 병실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진료과 이용 Tip
이럴 때 ‘신경외과’를 찾으세요!

신경계 이상으로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어느 진료과에서 진료를 봐야 할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가벼운 두통부터 요통, 마비감, 감각장애, 안면경련, 다리 저림, 보행 장애 등 신경계 질환이 의심된다면 우선 신경외과를 방문하길 권한다

뇌졸중, 증상 발생 즉시 병원 찾아야

특히 요즘같이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 가장 중요한 것은 지체 없이 병원에 내원하는 것이다. ▲몸 한쪽이 갑자기 저린다 ▲감각이 이상하다 ▲걸을 때 부자연스럽다 ▲말이 어눌해졌다 ▲시야가 흐려진다 ▲심한 어지럼증이 생겼다 ▲심한 두통이 발생했다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내원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대부분은 증상이 나타났을 때 “좀 쉬면 나아지겠지”, “한 숨 자고 나면 나아지겠지”라고 생각하고 병원을 찾지 않는다. 뇌졸중은 휴식을 취한다고 절대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 오히려 방치된 시간 동안 증상이 악화되거나 후유증이 오래갈 가능성이 많다. 따라서 뇌졸중이 의심될 때에는 지체 없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교수별 전문 분야 소개

임영진 교수 감마나이프 뇌치료, 뇌혈관 수술
권병덕 교수 뇌혈관질환, 뇌동맥류
박봉진 교수 뇌암 및 양성 뇌종양, 뇌하수체종양, 뇌기저부 수술, 반측 안면 경련 및 삼차 신경통
김승범 교수 목·허리 디스크 질환, 퇴행성·외상성척추질환
최석근 교수 뇌혈관 질환, 혈관내수술, 뇌동맥류, 안면경련
이준호 교수 경추부질환, 최소침습척추학
박창규 교수 이상운동질환(파킨슨병, 수전증, 근긴장이상증)의 수술적 치료, 난치성 통증, 안면 통증, 강직, 뇌심부자극술, 척수강내 약물 펌프 삽입술, 두부외상
유지욱 교수 뇌혈관질환, 혈관문합술, 혈관내수술, 뇌동맥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