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들의 빠른
일상 복귀 돕는
교통사고클리닉 김형석 교수

환자들의 빠른
일상 복귀 돕는

교통사고클리닉 김형석 교수

김형석 교수는 갑작스러운 교통사고와 그 후유증으로 도움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치료와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그는 환자의 신체뿐만 아니라 마음도 보듬어 줄 수 있는 그런 의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교통사고클리닉 김형석 교수
전문진료분야

교통사고 상해 치료, 추나요법, 봉독요법
문의 02.958.9213, 9217

환자들의 빠른
일상 복귀 돕는

교통사고클리닉 김형석 교수

김형석 교수는 갑작스러운 교통사고와 그 후유증으로 도움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치료와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그는 환자의 신체뿐만 아니라 마음도 보듬어 줄 수 있는 그런 의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교통사고클리닉 김형석 교수
전문진료분야

교통사고 상해 치료, 추나요법, 봉독요법
문의 02.958.9213, 9217

교통사고클리닉을 꼭 찾아야 하는 이유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급작스러운 외상이 몸에 가해진다. 사고 직후에는 목만 약간 뻐근하고 별다른 증상이 느껴지지 않을 수 있으나, 보통 사고 후 1주 이내에 각종 증상이 하나둘씩 나타나기 시작한다. 김형석 교수는 빠른 시기에 내원하여 치료를 받을수록 치료 예후가 좋다는 점을 강조했다. “교통사고 후유증으로부터 더 빨리 회복하고 일상으로 복귀하기 위해서는 초기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그 때문에 교통사고클리닉에서 집중적이고 전문적인 한방 치료를 받으시기를 적극 권장합니다.”

오랜 시간 이어져온 후유증도 개선될 수 있어

김형석 교수는 지금도 기억에 남는 치료 사례 중 하나로 한 여성 환자의 사례를 꼽았다. “이 환자는 수개월 전 발생한 교통사고로 인해 학교까지 휴학한 채로 오랜 기간 어깨 통증, 허리 통증, 무릎 통증, 발가락 통증 및 소화불량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타 병원에서 각종 입원 치료와 물리 치료를 받았지만, 어느 시기부터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제자리걸음인 상태였다.
“그런데 본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으면서부터는 증상이 크게 호전되기 시작했어요. 잘 올라가지 않던 어깨의 움직임이 자유로워지고, 척추의 기능이 회복되어 더 오랜 시간 걷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일상생활이 가능해져 복학했고, 무릎 통증만 조금 남아 있는 정도입니다. 침 치료, 한약 치료, 부항 치료, 추나 치료 등을 복합적으로 시행했을 때에 발병이 오래된 환자에게도 효과가 많이 나타나는 것을 경험합니다.”
김형석 교수는 교통사고로 인한 증상의 치료는 급성기에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점 또한 강조했다.

외상성 뇌 손상 치료에 한약 치료를 접합

현재 김형석 교수는 외상성 뇌 손상에 대한 실험 연구를 진행 중이다. 심한 교통사고로 인해 뇌손상이 발생하면 한쪽 팔, 다리의 마비, 삼킴장애, 언어장애 등 뇌졸중(중풍)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들의 회복을 위한 한약 치료에 대해 동물실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많이 쓰이고 있는 한약재를 선정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내가 받고 싶은 의료를 베풀자는 신념

어렸을 적 크고 작은 질환으로 병원을 찾았던 경험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는 김형석 교수. 그렇기에 한의사가 된 지금도 항상 ‘내가 받고 싶은 의료를 베풀자’라는 생각으로 진료에 임하고 있다고 한다. 요즘에도 가끔 환자 입장이 되어 보면 의료진에게 기대하게 되는 그런 것들 말이다. 그는 환자 몸 상태 전반에 대해 알고, 꼼꼼하게 진료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환자의 마음까지 보듬어주는 의사 되고파

연일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김형석 교수. 그는 앞으로도 환자의 후유증은 물론, 마음까지 보듬어줄 수 있는 의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교통사고는 건강 상태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습니다. 사고 발생은 한순간이지만 그로 인한 신체 증상과 정신적 충격은 오랜 기간 지속될 수 있습니다. 환자의 신체적 증상뿐 아니라 마음까지 보듬어 일상으로의 회복을 빠르게 도와줄 수 있는 한의사의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

교통사고클리닉 김형석 교수

전문진료분야

교통사고 상해 치료, 추나요법, 봉독요법

문의 02.958.9213, 9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