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주의해야 할
호흡기질환!
기관지염·천식

봄철 주의해야 할
호흡기질환!
기관지염·천식

대한(大寒) 끝에 양춘(陽春)이 온다고 하더니, 겨울이 끝나고 따뜻한 봄이 왔다. 하지만, 계절의 여왕이라 일컫는 봄이 두려운 사람들이 있다. 바로 알레르기 환자들이다. 봄철(3~5월)에는 꽃가루와 미세먼지로 인해 천식, 알레르기 비염, 결막염이 증가하게 된다.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손경희 교수
전문진료분야

천식, 만성기침, 약물 및 음식 알레르기, 두드러기, 아나필락시스
문의 02.958.8224~5

추위 습격에 좁아진 혈관
심·뇌혈관질환 환자를 위한 운동 가이드

겨울에는 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상승하기 때문에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기 쉽고, 악화하기도 쉽다. 심장과 뇌에 걸리는 부담이 증가하므로 뇌출혈, 뇌경색, 협심증,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 환자들은 신체에 더 안전하고 체계적인 방법으로 재활 운동을 해야 한다.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
전문진료분야

통증, 척추질환, 외상성뇌손상, 심폐재활
문의 02.958.8561~2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기침, 천식

지구 온난화로 인해 봄철 꽃가루 발생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넘치는 꽃가루로 인한 기관지 천식 증상은 기침, 천명, 호흡곤란이다.
천식은 우리나라 국민의 약 10명 중 1명을 차지할 정도로 비교적 흔히 발생하는 기관지질환이다. 연령대별 유병률은 소아 때 가장 흔하며, 20~30대에는 다소 감소하다가 최근 65세 이상의 노인 천식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봄철 꽃가루 항원으로 흔한 것은 참나무, 자작나무, 오리나무 등이다. 우리나라에 많은 위의 나무는 대표적인 풍매화 나무로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의 주범이다. 주로 3월 초부터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해 3월 말∼5월 초 사이에 공기 중에서 많이 관찰된다.
꽃가루 알레르기를 막으려면 해당 항원의 회피가 우선으로 권고된다.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창문을 닫아놓고, 외출 시에는 미세먼지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꽃가루 유발 천식이 있는 취약한 환자들은 증상이 생기기 전 미리 흡입형 국소 스테로이드를 꾸준히 쓰는 것이 예방에 도움된다. 또한, 알레르기 원인물질을 체내에 피하주사 또는 설하요법으로 조금씩 투여하는 면역요법 치료를 3~5년 정도 받으면 알레르기가 생기지 않고 잘 지낼 수 있다.

재채기에 콧물이 극성, 알레르기 비염

매년 봄이 오면 재채기, 콧물 증상과 함께 두통을 호소하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이 늘어난다. 꽃가루로 인한 알레르기 비염은 견디기 힘들 정도로 계속되는 재채기, 물처럼 흐르는 콧물을 동반한다. 숨 쉴 때 코로 들어오는 꽃가루가 비강 점막에 알레르기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인데, 이러한 증상을 방치할 경우 만성부비동염으로 진행되어 두통, 후각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증상을 해소하려면 알레르기 비염과 코 막힘의 정확한 원인을 찾아 치료해야 한다.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은 증상 발생 1~2주 전에 치료하면 예방 효과가 있으므로 조기 치료를 권장한다. 증상이 심한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 있지만, 대부분은 전문의 치료와 더불어 생활 습관 개선을 통해 알레르기 비염을 완화할 수 있다. 꽃가루가 심하게 날리면 외출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밖으로 나가야 한다면 마스크나 선글라스를 착용해 코나 눈으로 꽃가루가 유입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과일을 먹을 때도 주의하는 것이 좋다.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의 41.7%가 생과일을 먹으면 음식이 닿는 부위인 입술, 혀, 목구멍 등이 가렵고 붓는 증상을 보이는 소위 구강 알레르기 증후군이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천식과 비염의 또 다른 적, 미세먼지

미세먼지는 사계절 중 봄철에 가장 높은 농도를 나타내며(연평균의 1.15배), 천식이나 비염, 만성폐쇄성폐질환 등 호흡 질환자는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는 천식 악화에 영향을 미치며, 최근 연구에서는 초미세먼지가 천식 조절에 더 위해를 가한다고 보고되었다. 또한, 초미세먼지 농도가 5㎍/㎥ 상승할 때마다 폐암 발생 위험이 18% 증가했다는 연구도 있어, 세계보건기구(WHO)는 2013년에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규정했다.
따라서 봄철 미세먼지가 심할 경우, 실외활동을 줄이고 창문을 닫고 주로 실내생활을 하며, 공기청정기 활용을 권장한다.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사용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갑론을박이 있으나, 호흡기질환자는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므로 제대로 착용해야 한다.

Tip
봄철 천식, 비염 등 호흡기질환 예방법

  • 충분한 수분 섭취를 통해 기도 내 점막 습도를 유지
  • 건조하고 바람이 많이 부는 날, 대기오염이 심한 날에는 환기를 삼가고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
  • 젖은 수건, 화분, 가습기 등을 이용하여 실내 습도를 40~50%로 유지
  • 수시로 손을 씻는 등 개인 위생 관리에 신경 쓰기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손경희 교수

전문진료분야

천식, 만성기침, 약물 및 음식 알레르기, 두드러기, 아나필락시스

문의 02.958.82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