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외래공간 개선 통해 환자 만족도 높인다

경희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외래공간 개선 통해 환자 만족도 높인다

"여성의 행복한 삶을 위해
산모와 태아, 가족의 건강을 위해
최선의 진료를 펼치겠습니다"

경희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외래공간 개선 통해 환자 만족도 높인다

"여성의 행복한 삶을 위해
산모와 태아, 가족의 건강을 위해
최선의 진료를 펼치겠습니다"

경희대병원 산부인과가 약 3개월간의 외래공간 개선공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환자맞춤 진료에 나섰다. 이번 외래 리모델링의 첫 번째 포인트는 동선 단축이다. 산부인과 특성상 진료 이외 다양한 검사가 병행되다 보니 이동에 불편함이 있었다. 이를 완화하기 위해 태동검사실, 소규모 시술과 수술을 할 수 있는 소수술실 등을 외래에 구축하는 등 환자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했다.

두 번째는 산모 맞춤형 서비스다. 임신성 당뇨 및 고혈압을 예방하기 위해 임신부 전용운동 교실을 운영하며, 첨단 IT 기술을 바탕으로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혈당과 혈압을 스스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세 번째는 태아의 초음파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직접 전송받는 시스템 구축이다. 소중한태아의 초음파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직접 전송받음으로써 언제 어디서나 태아의 모습과 만나고 다른 이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산부인과 정민형 교수(진료과장)는 “여성이라면 친숙함과 편안함을 느껴야 하는 진료과임에도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아직까지 방문 자체를 어려워하는 분들이 많다”며 “여성질환의 종류와 발생 연령이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임신과 출산 이외에도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여성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편안한 환경 속 환자별 맞춤화된 진료 제공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희대병원 산부인과는 최근 산과 진료 역량 강화를 위해 의료진을 추가 영입하였으며, 양·한방협진클리닉 운영 등을 통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