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코 먹는 약 제대로 알고 먹어야 약이 됩니다

무심코 먹는 약
제대로 알고 먹어야
약이 됩니다

아무리 좋은 약도 잘못 쓰면 독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약 효과를 최대한 끌어올리고, 부작용은 최소화하는 약 복용법에 대해 알아보자,

감수. 홍혜정 약무팀장

무심코 먹는 약
제대로 알고 먹어야
약이 됩니다

아무리 좋은 약도 잘못 쓰면 독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약 효과를 최대한 끌어올리고, 부작용은 최소화하는 약 복용법에 대해 알아보자.

감수. 홍혜정 약무팀장

일반적으로 약은 ‘하루 3번, 식후 30분’ 복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식사와 약 복용을 연관시켜 규칙적인 복용을 유도하기 위해 정해놓은 것이다. 또한 식후 30분 정도에 소화액이 가장 많이 분비되기 때문에 위장을 보호하고, 자극을 줄일 수 있다.

제대로 된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약물마다 정해진 복용법을 준수해야 한다. 간염 치료제는 식후에 복용하면 약물 흡수가 되지 않는다. 당뇨약과 위산분비 억제제 역시 음식 섭취와 약의 효능이 관련되어 있어 식전에 복용해야 한다. 진통제는 위장장애를 유발할 뿐더러 음식물과 함께 복용 했을 때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식후 바로 먹도록 한다.

체내 혈중 약물 농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야 한다면 식사와 무관하게 일정한 간격으로 복용한다. 대상포진 치료에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는 하루 5회, 4시간 간격으로 먹는 것이원칙이다.

약 복용시에는 미지근한 물 한 컵 정도와 함께 복용해야 한다. 뜨거운 물로 삼키면 약이 식도에 걸릴 수 있으며, 탄산음료 역시 식도를 다치게 할 수 있다. 우유는 우유 속 칼슘이 약의 흡수를 방해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약은 대부분 간에서 흡수되기 때문에 약을 먹는 동안 술을 마셔서는 절대 안된다.